김도형씨 안성소방서 소방관들을 위해 치킨 10마리 전달

 


 

지난 6일 안성시 양성면 석화리에서 일어난 화재로 故 석원호 소방위의 순직으로 슬픔과 당혹감에 동료들이 숨죽여 있을 때 지난 7일 저녁 안성소방서에 치킨 10마리와 소방관들에게 감사를 전하는 쪽지가 함께 전달됐다.

 

쪽지 내용은‘더운 여름 고생이 얼마나 많으십니까. 보내드린 치킨은 소방관 여러분들 맛있게 드십시오. 감사합니다. 지켜주셔서...’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.

 

다음 날 8일 인터넷 커뮤니티 ‘헉스’에는‘안성소방서에 치킨 10마리가 배달된 사연’이라는 내용의 글이 게시됐는데, 작성자 김도형(42세)씨는‘소방업무나 관공서와 관련된 일에 몸담아 본 적이 없으며, 최근 안성에서 일어난 화재로 소방관이 순직하셨다는 소식을 접하고,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희생하신 소방관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’며‘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이 무산된 것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도 있었다‘고 했다.

 

대한민국 소방관으로 산다는 것은“반드시 두 사람을 구할 수 있기를 나는 기도합니다. 내 등에 업은 한 사람 그리고 나 자신, 내 목숨을 잃으면 다른 사람을 구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.”- 어느 소방관의 글에서- 안성소방서 전 직원은 시민의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. 보내주신 치킨 감사히 잘 먹었습니다.

By 홍승걸
2019-08-13 14:00:11 boston126@naver.com

다른 기사

금일 다른 기사가 없습니다.

X